바보에게 바보가
Ballad

바보에게 바보가 | 박명수

박명수는 1970년생이다.
박명수는 개그맨으로 데뷔를 하였다.
한국에서 가장 성공한 개가수에 뽑힌다.
개그맨으로도 활동을 하고 가수로도 활동을 하면서 여러장의 음반을 냈었다.
나름 8집 가수라고 하면서 많은 앨범을 냈지만 내는 음반마다 망했었다.
바보에게 바보가 노래는 2008년에 발매를 하였다.
지금까지 냈던 앨범은 족족 망했지만 이 노래는 정말 많은 인기를 끌었다.
발라드 노래 추천 수록에도 포함되어있는 곡이다.

12년이 지났는데도 많은 사랑을 받고있으며 축가로도 유명한 곡이다.
박명수는 개그맨으로 유명하지만 그래도 나름 히트곡을 지니고 있다.
바다의왕자, 레옹,냉면, 강북멋쟁이 등이있다.
이 노래는 대부분 무한도전에서 발매한 노래이다.
바보에게 바보가는 가수 지아가 리메이크를 하면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시원한 가창력의 소유자인 지아가 부르는 느낌은 또 색달랐다.
박명수를 개가수로 제일 먼저 알리게된건 바다의 왕자 노래였다.
여름을 강타한 노래이다.
바다의왕자는 처음에 인정을 받지는 못했었다.
그 이후 시간이 지나고 쉽게 부를 수 있는 느낌과 좋은 멜로디로 나중에 인기를 받았다.
LPG는 바디의 왕자를 리메이크하기도 했었다.
바보에게 바보가는 뮤직뱅크 4위까지 올라갔을정도로 대단한 곡이었다.
이렇게 개그맨 활동도 하고 음반도 내면서 박명수는 다른 분야에 도전을 하게된다.
그건 바로 프로듀서였다.
언제부터 무한도전 프로그램에서 EDM에 빠진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었다.
본인이 좋아하는 장르는 EDM이라면서 배우기 위하여 본격적으로 장비도 구입했다고 한다.
디제잉도 실제로 배웠었고 공연을 많이 다니기도 했었다.
디제이로 활동을 할때에는 G-PARK이라는 네임을 가지고 활동을 했었다.
바보에게 바보가 노래에서 최고음은 2옥타브 파#이다.
처음에는 잘 소화를 하지만 후반부로 가면 쌩목 노래를 보여주고는 한다.
그러다가는 결국 삑사리를 내기도 한다.
박명수의 음색은 이승철의 음색이 보이기도 한다.
미성을 지니기도 하였고 좋은 발성을 지니고 있다.
박명수는 예전에 이승철을 따라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기도 했었다.
찐팬이라고 한다.
바보에게 바보가 포인트 부분은 바보도 사랑합니다~ 부분이다.
결혼식장에서 축가로 부를때 이 부분에서 많은 분들이 우시고는 한다.
박명수의 보컬은 쌩목창법으로 유명하다.
예전에는 발성을 제대로 배운적이 없다고 한다.
목에 힘을 주어서 부르는 쌩목창법으로 노래를 하다보니 어느 옥타브에 다다르면 삑사리가 항상 나고는 한다.
하지만 음색으로는 괜찮다고 말할 수 있다.
독특하면서 좋은 음색을 지니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